열린충남 9호-[시사칼럼]충남환경보전 다함께 노력해야 할 과제

Abstract

학자들에 따라서 다소 그 시점에 차이는 있지만, 17세기와 18세기 영국 그리고 유럽에서 시작된 산업혁명은 이후 저지할 수 없는 흐름이 되어 전세계로 확산되어 갔다. 산업화와 함께 인구증가가 폭발적으로 진행되었고 이어서 대량생산과 대량소비의 시대가 전개되었다. 그리고 그것은 곧 인류의 번영으로 인식되었다. 그러나 지난 1970년 발표된 로마클럽보고서가 적절히 지적하고 있듯이 그것은 마냥 인류의 장미빛 미래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었다. -이후 생략N/

Similar works

Full text

thumbnail-image

ChungNam Institute (충남연구원)

Full text is not available
oai:oak.cni.re.kr:2016.oak/2374Last time updated on 9/3/2019

This paper was published in ChungNam Institute (충남연구원).

Having an issue?

Is data on this page outdated, violates copyrights or anything else? Report the problem now and we will take corresponding actions after reviewing your request.